두번째 타투 그림일기


조소과의 솔씨에게 받은 타투. 요즘은 의미 없어도 뭐 어때 싶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